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0-22 11:06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우리나라 대학, 특성화 하자
상태바
우리나라 대학, 특성화 하자
  • 김병연 시인·수필가
  • 승인 2011.04.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연 시인·수필가
대학 경쟁력은 국가 경쟁력이다. 하지만 우리의 대학은 몇몇 대학을 빼곤 국력에 걸맞은 국제 경쟁력이 없다. 대부분의 대학이 없는 학과가 없을 정도니 특성화 대학이 아닌 백화점식 대학이다.

미국 대학을 보면, 우리는 대부분 미국 최고의 대학을 하버드대라고 알고 있다. 하버드대는 의학과 인문사회학의 많은 분야에서 최고를 달리고 있지만, 이공계는 MIT·버클리대·미시간대·칼텍·스탠포드대가 미국의 5대 명문대학이다. 경영학은 스탠포드대가 최고이고, 법학은 예일대가 최고이다. 모두 특성화된 대학이다.

오늘날 미국이 세계를 좌지우지하는 힘은 대학에서 나오고, 선진국의 명문대학들은 특성화돼 있다.

우리의 대학을 보면, 인문사회학은 대부분 서울대가 최고이다. 하지만 이공계는 KAIST가 부동의 1위, 포항공대 2위, 서울대 3위이다.

의학은 지난 1월 발표된 제75회 의사고시 학교별 합격률을 보면 서울대 84.4%, 고려대 92.6%, 연세대 88.8%, CHA의과학대 100%이다. 법학은 고려대가 서울대의 턱밑까지 추격했고, 사범대는 교원임용고시 합격률이 한국교원대가 서울대를 앞지른 지 오래다.

자원빈국인 우리나라는 대학을 특성화해야 한다. 그것은 나라가 사는 길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