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3-31 21:20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김근식 “미래통합당 후보로 송파병 출마하겠다”
상태바
김근식 “미래통합당 후보로 송파병 출마하겠다”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2.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근식 미래통합당 송파병 예비후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범중도·보수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후보로 송파병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범중도보수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해 온 김근식 교수는 회견문을 통해 “중도정치의 중요성보다 정권 심판의 정당성이 더 절실하고 절박하다”며 “여야 1대1 구도여야만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다. 중도를 내세운 야권의 분열은 문재인 정권을 돕는 반역사적 선택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조국 사태 이후 진보진영의 거짓과 위선,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민주주의를 가장한 민주주의의 파괴를 목도하면서 이번 총선은 정권 심판이 최우선의 목표여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야당다운 야당의 길을 포기한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길 수 있는 야당은 범중도보수 통합정당이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저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했고 통합신당준비위원으로서 드디어 오늘 미래통합당 출범이라는 결실을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편하고 안전한 지역보다는 험하고 어렵지만 미래통합당의 승리에 정치적으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지역을 택하고자 한다”며 “서울의 대표적 민주당 강세지역이자 미래통합당의 열세 험지 지역인 송파병에서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송파병은 결혼 후 10년을 살았고 두 아들을 낳았던 지역이며, 2년 전 이사해서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또한 “저는 범중도보수 통합에 참여한 중도 인사로서 문재인 정부를 반대하는 광범위한 중도 유권자들이 미래통합당을 지지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담당하겠다”며 “저는 서울대 학생운동권 출신으로서 진보진영의 이중성과 내로남불, 진보정권의 무능과 폭주를 막아내고자 한다. 민주화운동 경력이 더 이상 기득권과 아집의 방패막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저는 북한문제 전문가로서 문재인 정부의 비현실적인 대북정책과 북핵 정책을 합리적으로 비판하고 실현 가능한 외교안보정책을 대안으로 제시하고자 한다”며 “북한의 핵보유라는 안보 현실의 근본적 변화를 무시하고 20년 전의 고장난 레코드판만 돌리고 있는 문 정권의 외교안보. 이대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마지막으로 “중도보수 통합의 견인차로서, 정권 심판의 기수로서, 조국 저격수로서, 외교안보 전문가로서 미래통합당의 승리에 기여하고 한강벨트의 마지막 험지 송파병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