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2-11 17:47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2022년 서울 전역서 공공 와이파이 무료 사용
상태바
2022년 서울 전역서 공공 와이파이 무료 사용
  • 송파타임즈
  • 승인 2019.10.0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추진계획 발표… 1인당 월 5만2천원 편익

2022년 서울 어디서나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쓸 수 있는 ‘데이터 프리 도시’가 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서울 전역에 촘촘하게 구축하는 내용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추진계획’을 발표, 보편적 통신복지를 실현하고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스마트폰이 시민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데이터와 와이파이가 공기 같은 존재인 만큼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향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통신 인프라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237㎞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 행정업무나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기존에도 있지만 서울 같은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시는 이렇게 구축되는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현재 생활권 면적 31%에서 100%로 전면 확대한다. 공공 사물인터넷(IoT)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대동맥에 해당하는 자가통신망과 모세혈관처럼 뻗어나가는 공공 와이파이와 사물인터넷망이 구축되면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 도시’가 완성된다.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추진 계획의 주요 사업은 자가통신망 구축, 공공 와이파이 조성, 사물인터넷망 구축 등 3가지다.

첫째, S-Net은 2003년부터 산발적으로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을 통합‧연계하는 ‘1단계’ 사업과 신규 통신망을 구축하는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새롭게 확충되는 자가통신망 1354㎞는 서울 전역의 생활권으로 모세혈관처럼 뻗어나가는 방식으로 구축한다. 와이파이 커버리지 면적을 감안해서 직경 100m 간격으로 ‘ㄹ’자 모양으로 구축, 효과는 극대화하고 설치비용은 최소화하는 방법을 도입할 예정이다.

둘째, 공공 와이파이는 기존 주요 거리와 지하철·공원 등 인구밀집지역 중심에 더해 복지시설, 커뮤니티 공간, 마을버스 등 시민 생활권 구석구석으로 확대돼 와이파이 소외 없는 서울을 만든다. 현재 7420개인 AP(무선송수신장치)를 2배 이상으로 확대해 서울시 생활권 면적 100%를 커버한다.

추가 설치되는 공공 와이파이 AP(1만6330대)는 버스정류소, 교통시설물, CCTV지지대, 자치구 자가망 등 시‧구의 기존 시설물에 우선 설치해 비용을 절감하고 시민 체감을 조기에 가시화할 계획이다.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 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를 사용할 경우 1인당 월 5만원, 서울시 전체로는 연간 3조원의 사용편익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셋째, 이번에 확대 구축되는 총 4237㎞의 S-Net에 사물인터넷 기지국(LoRa통신) 1000개소를 신규 구축해 향후 스마트 도시의 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을 아울러 마련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바닥에 부착된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위급상황 감지시 자동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스마트 가로등’, 치매 어르신와 아동의 위치정보를 활용한 ‘IoT 실종방지’ 같은 스마트시티 서울 정책이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