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03 17:12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만성질환인 당뇨병·고혈압, 예방이 최고의 치료
상태바
만성질환인 당뇨병·고혈압, 예방이 최고의 치료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4.2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대수명이 길어진 120세 시대, 만성질환 관리와 예방에 따라 삶의 질이 좌우되기 때문에 한국인이 조심해야 할 대표적 만성질환인 당뇨병과 고혈압에 대해 알아보자.

‘코로나19’로 인해 식당을 찾지 않고 집에서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고 간편하게 주문해서 먹는 가구들이 늘고 있다. 이에 맵고 짜고 단 자극적인 음식에 노출되어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에 걸리기 십상이다.

흔히 연령이 증가하면서 만성질환에 걸리는 확률도 높아진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30∼40대 젊은 환자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연령과 상관없이 예방에 관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방치할수록 합병증의 위험이 높아지는 고혈압과 당뇨병의 원인과 예방법을 살펴보자.

질병관리본부의 2017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 10명 중 3명은 자신에게 질환이 있다는 것을 모른다고 한다. 당뇨의 발병 원인은 과체중 복부비만, 가족력, 심뇌혈관 질환, 고혈압 등 매우 다양하다.

주요 증상은 과음, 과식, 다뇨, 체중 감소, 시력 저하, 피로감을 동반한다. 혈당관리를 소홀히 하면 심혈관계질환, 당뇨망막병증, 신부전증, 당뇨병성 족부병증, 말초신경병증 등 각종 합병증을 일으키는 위험에 노출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중요하다.

고혈압은 뚜렷한 증상이 없어 치료를 게을리하기 쉽기 때문에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린다. 국민 10명 중 3명이 호소하는 고혈압의 대표적인 증상은 둔한 느낌의 두통, 어지럼증, 안구 충혈, 코피 등이 있다. 고혈압이 중증 합병증을 유발하면 뇌졸중, 동맥경화, 치매, 심부전, 심장질환으로 이어져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위에서 살펴본 대표적 만성질환 중 당뇨병과 고혈압의 주요 위험요인에서 벗어나 예방 관리를 위한 생활수칙은 다음과 같다.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고, 절주(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이기)하고 금연하며,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빨리 걷기와 같은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고 스트레스를 관리하며, 정기적인 혈압체크 및 혈당검사가 포함된 건강검진으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념해야 한다.

한편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 연령별·질환별 특화검진,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또 매월 정기 건강강좌 개최를 통해 올바른 건강 정보 제공으로 질병예방과 건강생활 실천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02-2140-6000)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