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공극·철판부식 보수 비용만 1,655억원 소요
상태바
원전 공극·철판부식 보수 비용만 1,655억원 소요
  • 전석우
  • 승인 2019.10.0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극 245개 한빛 3,4호기 점검과 보수 금액만 약 586억원
- 콘크리트 공극 보수보다 CLP 보수 금액이 4배 이상 더 들어
- 김종훈 의원 "여야 모두 원전안전 확보에 힘을 모아야할 것"

지난 2016년 6월 한빛2호기 격납건물에서 철판(CLP) 부식이 최초 발견된 후부터 현재까지 CLP와 콘크리트 공극 점검 보수에만 1,655억원이 소요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원자력발전소 전체에 대한 점검과 보수가 진행 중인 상태여서 비용은 향후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국회의원이 한수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호기당 평균 점검과 보수비용은 166억원에 달했고, 발견 공극 개소가 245개로 가장 많은 한빛 3,4호기에만 586억원이 소요된다.

점검과 보수비용은 콘크리트 공극보다 CLP가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LP는 점검(351.9억원)과 보수(1,065.37억원)에 드는 비용이 총 1,417억원을 넘었다. CLP부식 발견개소도 10기에서 777개로, 8기에서 295개소가 발견된 콘크리트 공극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콘크리트 보수비용 전체의 약 75%인 180억원 가량은 한빛3,4호기 보수점검에 쓰인다.

가동원전 격납건물 CLP와 공극 점검과 조치로 인한 계획예방정비(OH) 주공정 일수는 3,433일에 달했다. 가장 오랜기간 운전이 중지된 곳은 한빛4호기로 총 784일을 점검 중이며 고리3호기가 428일로 뒤를 이었다.

김종훈 의원은 “원전 부실시공에 천문학적인 비용이 소요되고 이는 결국 준조세격인 전기료로 충당돼 국민부담만 늘렸다”며 “법적시효를 떠나 시공사도 일정부분 책임을 져야 마땅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친원전 진영이 탈원전으로 한전과 한수원의 적자가 늘었다고 주장하지만 OH기간이 늘어난 이유는 부실시공에 있다”며, “철저한 보수 없이 탈원전 탓만 할 것이 아니라 여야 모두 원전안전 확보에 힘을 모아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한빛3,4호기 부실시공임을 한수원으로부터 인정받은 김 의원은 올해 국감에서 시공사인 현대건설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현재까지 채택되지 못했다. 김 의원은 “시공사 대표들의 증인출석이 불투명하지만 원전 부실시공 현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후속대책을 주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