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9.5.20 월 10:48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칼럼
장수, 축복이 될 수도 재앙이 될 수도
김병연 시인 / 수필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11.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병연 시인·수필가

 

우리나라 사람의 평균 수명은 세계에서 유래가 없을 정도로 빨리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전체 인구 중 노인인구의 비율도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다.

노인문제가 사회에 미치는 부정적 파장에 대해 일부 미래학자들은 수소폭탄보다도 더 큰 충격을 줄 것이라고 한다. 젊을 때는 노년을 나와는 상관없는 까마득한 미래의 일로 생각하지만, 노년은 모든 사람에게 찾아온다.

현대인은 소득을 생활비·자녀교육비·보험료·공과금·주택구입 대출 상환금·자기개발비 등으로 쓰기에도 빠듯하다.

예전엔 사람이 지금처럼 오래 살지 않았다. 1960년대만 해도 우리나라 사람의 평균 수명이 불과 53세였고, 1980년에도 65.9세 밖에 되지 않았다.

농경사회에서는 노인들의 경험이 농사에 매우 중요하게 활용되었고, 노인들이 사회구성원으로부터 존경의 대상이었으며 노인 부양은 당연한 것으로 여겼다. 그러나 산업사회를 거처 정보화 사회인 오늘날은 노인들의 경험이 더 이상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반면에 평균수명은 1960년대 대비 30년 가까이 늘어나 퇴직 후 소득없이 30년 가까이 더 살아야 한다. 확실한 준비 없이 노년을 맞이하기에는 너무도 길고 가혹하다. 따라서 모든 사람들에게 노후 준비는 반드시 필요하고, 젊어서부터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철저히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

노목에도 꽃이 필 수 있듯이 노년은 준비하면 아름답다. 노후 준비가 잘된 사람은 장수가 축복이 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장수가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최재성, 당무 감사 ‘우수 지역위원장’ 선정
2
송파문화원, ‘우리나라 화폐’ 인문학 특강
3
풍납동에 주민 편의시설 ‘백제쉼터’ 개관
4
송파, ‘버스파업’ 셔틀버스 54대 무료 운행
5
문화원 수강생 출연 문화예술축제 연다
6
송파, 서울놀이마당서 어린이 큰잔치 개최
7
서울시, 1회 임용시험 합격자 544명 발표
8
이정인, 5·18 민주화운동 민주묘역 참배
9
이성자, 송파구 어린이 큰잔치 행사 참석
10
마천중앙시장 불… 초기 대응 큰 피해 막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622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5길 13-22, 3동 103호 (송파동)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