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03 17:12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의회, 내년 의정비 올해 수준 동결
상태바
서울시의회, 내년 의정비 올해 수준 동결
  • 윤세권 기자
  • 승인 2009.08.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성 의장 “일자리 부족 등 감안… 경제살리기 동참”
전국 광역ㆍ기초의회 동결 잇따를 듯

 

서울시의회는 25일 제217회 임시회 의원총회에서 글로벌 금융위기에 경제난과 서민 일자리 부족난을 감안, 내년도 의원 의정비를 올해 수준에서 동결키로 했다.

시의회는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의정비 책정기준(가이드라인)에 따라 올해 의정비를 2008년 6804만원에서 6100만원으로 10.3% 삭감했었다.

이번 서울시의회의 의정비 동결 방침으로 아직 내년도 의정비 지급 수준을 결정하지 못한 다른 광역 및 기초의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앞서 경남도의회를 비롯 충북 청주ㆍ제천ㆍ옥천군, 충남 공주ㆍ보령, 부산 동래구 등 광역ㆍ기초의회에서 잇따라 내년 의정비 동결을 결정했다.

김기성 시의회 의장은 "지난 2006년 지방의원 유급제가 실시된 이후 시의회는 3년간 계속 의정비를 동결해왔고 올해에는 10.3%를 대폭 삭감한바 있다"며, "이런 상황이다 보니 수도 서울의 시의원으로서 역할 및 업무량을 감안하고 신분 보장과 의정활동의 전문화 등을 위해서는 의정비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그러나 서민경제가 금융위기의 여파로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므로 서울시의회가 앞장서서 경제살리기에 동참하고자 의정비를 동결키로 전격적으로 결정했다"며. "하루빨리 서민경제가 되살아나서 1000만시민이 행복한 서울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방의원 의정비는 올해 9월까지 의정비심의위원회를 구성해 10월까지 공청회 등 지역주민 의견 수렴 및 지급기준액 결정, 12월까지 조례 개정을 통해 의정비를 확정하도록 돼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