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9-29 11:00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시의회 민주당-국민의힘, SH사장 후보 사퇴 공방
상태바
시의회 민주당-국민의힘, SH사장 후보 사퇴 공방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1.07.3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의 지명 철회 및 사퇴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사진은 인사청문회 모습.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의 지명 철회 및 사퇴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사진은 인사청문회 모습.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특위에서 부적격 의결을 받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의 지명 철회 및 사퇴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김현아 사장 후보자의 즉각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지명 철회와 새 인사 추천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 중 다주택 보유 지적에 ‘시대적 특혜’라는 말로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김현아 후보자가 부산 소재 부동산(아파트·오피스텔) 2건을 빠른 시일 내에 처분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사안의 본질을 호도하고 여론의 환기를 의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를 부적격하다고 판단한 근본적 이유는 ‘공공주택 정책을 반대하고, 민간주도의 다주택 정책이 옳다는 후보자의 생각이 공공주택 공급을 통해 서민 주거안정을 실현해야 하는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의 역할에 배치된다는 점”이라고 지적하고, “다주택 보유는 김현아 후보자가 가진 수많은 흠결 중 하나일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의회 국민의힘은 “김현아 후보자는 도시계획학 박사로 20년 이상 도시·주택 분야의 연구에 매진했고, 국회의원으로서 정무 감각과 실무경험을 두루 쌓은 전문가인 만큼 불안한 주택시장을 정상화시킬 능력이 있다”며 “김 후보자가 SH공사 사장으로서 성공적으로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을 이룩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