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9-29 11:00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구, ‘코로나 검사 당일 결과 통보’ 등 운영 개선
상태바
송파구, ‘코로나 검사 당일 결과 통보’ 등 운영 개선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1.07.2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 장사진 불편 번호표 온라인 발급… 별도 대기장소 마련
송파구는 코로나19 검사 인원 급증에 따른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대기 번호표를 온라인 발급하고, 검사 당일 결과를 통보하는 등 선별진료소 운영 방법을 대폭 개선했다. 사진은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준 시민들.
송파구는 코로나19 검사 인원 급증에 따른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대기 번호표를 온라인 발급하는 등 선별진료소 운영 방법을 대폭 개선했다. 사진은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선 시민들.

송파구는 최근 코로나19 검사 인원 급증과 폭염으로 인한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2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 방법을 대폭 개선한다고 밝혔다.

구는 우선 주민들이 조금이라도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제공한다.

현재 대다수 검사소에서는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다음날 오전 9시 경에 통보하고 있다. 이로 인해 출근 및 등교에 불편이 생기는 경우가 빈번해 구는 지난 19일부터 검사 결과 통보를 대폭 앞당겼다.

오전 검사자는 당일 오후 7시경, 오후 검사자는 다음날 오전 8시경 결과를 받을 수 있다. 누구든 검사 시간에 상관없이 하루가 채 안돼 결과를 알 수 있도록 했다. 

송파구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이외에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광장과 문정도시개발구역 광장 등 2곳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구는 또한 22일부터 번호표 배부 시스템을 도입했다.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의 경우 하루 2000여명이 이용함에 따라 검사대기 줄 장사진을 이루면서 이용자 불편이 컸다.

이에 구는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이용자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 및 온라인 번호표를 발급한다. 현장 방문자들은 번호표를 발급 받은 후 폭염을 피해 별도의 대기장소에서 기다리면 된다.

구는 이를 위해 송파구청 앞 사거리 지하보도에 있는 ‘송파쌤 악기도서관’에 80석의 대기석을 만들고, 모니터를 설치해 입장 순서 등을 확인하도록 했다.

특히, 구는 현장에 안내요원을 배치해 방문자들이 다른 장소로 이탈하지 않고 대기장소로 바로 이동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과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통행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소독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온라인 발급은 26일부터 시행한다. 방문 전 송파구 홈페이지(https://www.songpa.go.kr/corona/index.html)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상황알림’ 페이지에서 발급 받을 수 있다. 집에서 대기하며 전자문진표를 작성하고, 시간에 맞춰 진료소에 방문하면 된다. 

한편 구는 선별진료소에 대기자 우산 100개를 비치해 폭염과 우천에 대비하도록 했다.

박성수 구청장은 “선제적인 방역관리와 주민들의 협조로 송파구는 인구 10만명당 확진자수가 서울 25개 자치구 중 17위 수준에 머물고 있다”면서 “보다 철저한 방역관리와 발 빠른 대응으로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을 막고 주민들의 편의 제공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