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9-29 11:00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구, 4차 유행 우려…다중이용시설 주변 공원 폐쇄
상태바
송파구, 4차 유행 우려…다중이용시설 주변 공원 폐쇄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1.07.0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금공원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청장년층 이용시설 특별점검
송파구는 8일 코로나 4차 유행 우려와 관련해 다중이용시설 주변 공원 폐쇄,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운영, 청장년층 이용시설 점검 등 특별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박성수 구청장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송파구는 8일 코로나 4차 유행 우려와 관련해 다중이용시설 주변 공원 폐쇄,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운영, 청장년층 이용시설 점검 등 특별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박성수 구청장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송파구가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에 따른 특별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야간 인파가 몰리는 유흥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주변의 공원을 폐쇄한다.

구는 또한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해 오금공원 인공폭포 광장에 임시 선별진료소 1곳을 추가로 설치·운영하고, 청·장년층 이용시설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송파구는 8일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송파구 특별방역 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특별방역대책에 따르면 유흥시설과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이 인접한 어린이공원 4개소를 9일부터 전격 폐쇄한다.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 내 위치한 방잇골공원은 전면 폐쇄하고, 인접한 평화공원, 동호수공원, 석촌공원 등 3개소는 휴게시설 등 일부시설을 부분 폐쇄한다.

구는 이에 앞서 청·장년층이 자주 찾는 문정컬처밸리 선큰광장을 7일부터 폐쇄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석촌호수 동호 3곳(KT 앞 동호 입구, 야외 관람계단, 수변무대)과 서호 1곳(수변무대)은 지난달 23일부터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구는 또한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해 오는 12일부터 오금공원 인공폭포 광장(오금역 2번 출구 앞)에 임시선별진료소 1곳을 추가 설치, 운영에 들어간다. 구는 현재 송파구보건소와 올림픽공원에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이며, 보건소 운영시간은 평일 밤 9시까지, 주말 및 공휴일 오후 6시까지 연장했다.

구는 이와 함께 최근 20~40대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함에 따라 청·장년층 밀집지역 내 유흥시설과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구는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 엄격한 행정조치를 내릴 계획이다.

구는 이외에도 야간 신속대응반 운영, 학원 등 방역지침에 대한 점검반 확대 운영, 다중이용시설·백화점·관광숙박업·유원시설 등에 대한 방역실태 점검, 전통시장 특별점검 등을 실시한다. 

박성수 구청장은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구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에는 예외 없이 대응할 것"이라며, "4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비상한 각오로 위반행위 단속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성수 구청장은 8일 밤 10시 이후 석촌호수와 방이맛골 등 청장년층 주요 밀집지역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