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4-16 17:27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홍성룡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원년 만들자”
상태바
홍성룡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원년 만들자”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1.03.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서울시교육청,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본격 착수
홍성룡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5일 2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성룡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5일 2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홍성룡)는 5일 2차 회의를 열고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지원에 관한 조례’,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의 사용제한에 관한 조례’ 추진계획과 방향에 대해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날 보고는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관련 조례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서울시와 교육청으로부터 세부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점검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홍성룡 위원장(더불어민주당·송파3)은 인사말을 통해 “역사와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지 않고 우리는 한치도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며,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 청산은 올바른 역사관 확립과 국민통합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어 “잊을만 하면 독버섯처럼 되살아나는 과거사에 대한 망언 역시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지금 우리 세대가 이를 완벽하게 청산하지 못하면 광복 직후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또다시 다음 세대에게 불행한 역사를 넘겨줄 수밖에 없다. 올해를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 청산의 원년으로 만들자”라고 강조했다.

홍성룡 위원장은 “일제잔재·친일반민족행위 청산이 일회성, 보여주기식 사업이 되지 않으려면 단체장과 모든 조직 구성원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서울시 모든 부서와 구성원이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합심해 나서달라”고 당부하면서 “예산과 인력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서울시 문화본부는 친일반민족행위 관련 인물·유물·기록물 및 건축물 등에 대한 실태조사, 콘텐츠 개발 및 홍보 등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지원을 위한 시민의식 제고 방안을 보고했다.

세부 추진계획으로 올 6월부터 11월까지 친일반민족행위 실태 파악을 위한 전수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 상반기 기본방향 및 범위·기준 마련을 위한 연차별 계획을 수립한다. 이어 애국·항일 관련 기록물 제작 및 전시·상영, 역사 강좌, 역사현장 체험 등 친일반민족행위 청산 지원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시 문화본부는 또한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의 공공사용 제한 조례’의 실효적 추진을 위해 관련 위원회를 설치·운영하는 등 구체적 시행계획도 보고했다.

서울시교육청도 업무보고에서 일제잔재 청산에 대한 교육공동체의 공감대 형성 및 역사의식 고취, 미래세대 역사교육 강화라는 비전과 목표를 제시했다.

세부 추진계획으로 학교 내 일제잔재 청산을 위한 전수조사 및 자료수집, 인식 조사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한 학교별 토론회 개최, 일제잔재 청산추진단 구성·운영, 학교 및 교육 용어 우리말 순화사용 홍보, 일제잔재 청산 성과보고회 개최 등을 보고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