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1-26 17:49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나봉숙 “공동주택 경비원 등 갑질 개선책 시급하다”
상태바
나봉숙 “공동주택 경비원 등 갑질 개선책 시급하다”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11.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봉숙 송파구의원
나봉숙 송파구의원

나봉숙 송파구의원(거여1, 마천1·2동)은 19일 송파구의회 제282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사회 문제화되고 있는 아파트 경비원의 갑질행태 근절을 위한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나봉숙 의원은 “우리나라 10명 중 7명 이상이 공동주택에 살면서 관리 근로자들도 20~30만명에 이르고 있다. 송파구에도 185개소의 공동주택에 1940명의 경비원이 근무 중”이라며, “그런데 입주민에 의한 협박·폭행·폭언·업무방해·부당한 요구 등 경비원에 대한 갑질 행태가 끊이지 않고 발생하면서 사회문제화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018년 기준 63.3%가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당한 간섭을 한 행위자는 주민회장, 입주민, 동 대표, 감사, 이사 순이었다. 특히 입주민에 의한 부당한 대우는 19.1%에서 22.4%로 증가해 갑질 행위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나봉숙 의원은 경비원 등 아파트 관리근로자에 대한 갑질 개선방안으로, 자신이 발의해 제정한 ‘송파구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의 강력한 시행을 통해 철저한 지도·감독과 함께 처우 개선 및 사기 진작을 통해 공동주택 경비원 등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또한 ‘공동주택관리법‘ 법조문에 명시된 부당간섭과 부당지시 금지 주체에 입주자를 포함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 부과하는 관련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관리근로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근로계약, 근로기준법령 등에 관리근로자를 보호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제안했다.

나 의원은 이어 갑질 유형을 보다 구체화해 갑질 행위자들이 법망을 빠져나갈 수 없도록 할 것과, 주민회장이 아웃소싱 업체를 통해 경비원 등을 쉽게 바꿀 수 없도록 부당 해임에 대한 제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나봉숙 의원은 “각자 맡은 업무가 다를 뿐이지 신분 자체에 갑과 을이 있을 수 없다”며 “경비원 등 공동주택 관리근로자를 대상으로 벌어지는 다양한 행태의 관행과 악습에 대한 개선책을 시급히 마련, 인간다운 삶을 파괴하는 갑질이 근절되고 나아가 공동주택 경비원에 대한 인권이 보장되고 신장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