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1-26 17:49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빙판길 낙상사고… 골다공증 여성 골절로 이어진다
상태바
빙판길 낙상사고… 골다공증 여성 골절로 이어진다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11.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이 눈앞에 다가왔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낮아지고, 때로는 차가운 바람에 빙판길이 생기기도 한다. 한껏 움추린 어깨, 주머니에 손을 넣고 추위를 피해 종종걸음을 걷는 모습은 이맘때면 어디에서든 쉽게 볼 수 있다.

이때 주의해야 하는 사고가 빙판길 낙상이다. 특히 골다공증 환자는 뼈가 약해져 있기 때문에 경미한 낙상사고도 골절로 이어질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골다공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107만9548명이다. 여성이 남성 환자보다 15배 많았고, 전체 환자 중 5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임대종 원장은“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 미리 골밀도를 측정해 보고 낙상 등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골다공증은 평소 증상이 거의 없어 폐경기 이후 여성과 50대 이상 남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 원장은 이어 “춥다고 손을 주머니에 넣은 상태에서 자칫 보행 중에 균형을 잃어 넘어지게 되면 경미한 사고라도 골다공증환자는 중상을 입을 수 있다.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흡연과 과도한 음주는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비타민D 흡수를 위해 햇볕을 적당히 쬐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만 54세와 만 66세 여성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통해 골밀도검사를 받을 수 있다.

추위로 주머니에서 손을 빼기 어렵다면 장갑을 끼고 바른 보행을 하자. 평소 칼슘과 비타민D 섭취에도 신경을 쓰자. 겨울을 건강하게 나려면 뼈 건강에 관심을 기울여야한다.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02-2140-6000)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