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1-24 18:18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남인순 “지난해 화장율 88%… 화장시설 전국 60곳뿐”
상태바
남인순 “지난해 화장율 88%… 화장시설 전국 60곳뿐”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10.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국회의원
남인순 국회의원

지난해 전국 화장률이 88.4%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화장시설은 60곳으로, 수요에 비해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전체 사망자 대비 화장 비중(2014~19)’과 ‘전국 화장시설 현황’에 따르면 국내 화장률은 2014년 79.2%에서 지난해 88.4%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나, 화장시설은 2014년 55개소에서 지난해 60개소로 5개소 증가에 그쳤다.

2019년 화장률은 부산이 94.9%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인천 94%, 경남 93%, 울산 92.9%, 경기 91.4%, 서울 91.1%, 대전 89.7%, 광주 89.3%, 대구 89.1%의 순으로, 전국 평균인 88.4%보다 높았다.

반면 제주의 화장률은 75.4%로 가장 낮았으며, 그 다음으로 충남 77.4%, 경북과 충북 각각 80.8%, 전남 82.4%, 강원 83.9%, 세종 84%, 전북 85.6% 등의 순으로 낮았다.

남인순 의원은 “부산과 인천의 경우 전국에서 화장률이 가장 높음에도 화장시설은 각 1개소 뿐”이라며, “시설이 부족해 타 지역의 화장시설을 사용할 경우 관내 주민에 비해 평균 6배의 추가 비용이 발생해 상대적으로 높은 요금을 내야하는 부담이 있고, 관내 화장시설이더라도 지역별로 3배 정도의 사용료 편차가 있다”면서, “화장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이어 “화장시설의 노후화도 심각해 화장로의 소모성 재료를 정기적으로 교체하지 못할 경우 악취 발생 혹은 화장 중단 사고 발생 우려가 있고, 화장로 수명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정기적인 유지관리 및 노후 설비의 적기 교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자연장지(수목장림) 현황 및 이용추이’에 따르면 자연장지 이용실적은 2017년 2만1220건이었지만 19년 2만5753건으로 늘어났고, 시설은 123개에서 144개소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남인순 의원은 “현재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묘지 관리 후손의 부족, 편리성 추구 및 친환경에 대한 관심 증대에 따라 화장 중심의 장례문화, 자연장 선호는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로 갈 것”이라며, “자연친화적이고 양질의 자연장지 조성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