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0-26 11:51 (월) 기사제보 광고문의
한성백제박물관, 조선 시전 자리 청진동 유물 공개
상태바
한성백제박물관, 조선 시전 자리 청진동 유물 공개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9.2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핵심 상권인 시전이 있었던 서울 종로구 청진동 일대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700여 점이 최초 공개되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시전거리를 그대로 재현한 전시실은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상인들이 판매했던 각종 도자기류와 일제강점기 금속화폐 등도 만날 수 있다.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한 국보급 결재용 인장(도장)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한성백제박물관은 9월25일부터 11월29일까지 ‘발굴, 그 후: 청진지구’ 특별전을 개최한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특별전은 종로 일대인 청진동·서린동·송현동·관훈동·장교동·통의동 등지에서 2010년부터 18년까지 출토된 유물 6200여 점 중 700여 점을 엄선한 전시다.

서울시는 2000년 들어 도심 활성화 전략 및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4대문 안 문화유적 보존방안’에 따라 문화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왔다.

특히 청진동을 중심으로 한 ‘청진지구’는 조선시대 관영 상점인 시전이 있던 핵심 상권이자 조선 최대의 상설 시장이 자리했던 곳인 만큼, 당시의 경제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 다수 출토돼 기대를 모았다.

청진지구 발굴 유물은 시전에서 판매했던 분청사기, 백자, 청화백자와 같은 도자기류와 무게를 측정하는 저울과 추,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의 금속화폐 등으로 당시 시장 상인들과 백성들의 모습을 상상할 있는 다양한 유물들로 구성된다.

청진동 시전 거리와 주거지를 모형 제작한 전시실도 주목할 만하다. 물건을 판매했던 시전 행랑 중 사기전(도자기 상점)을 재현해 분청사기, 백자 등을 팔았던 시장 느낌을 그대로 살렸을 뿐 아니라, 시전 뒷골목에 살았던 사람들의 전통 한옥까지 재현했다.

‘발굴, 그 후 : 청진지구’ 특별전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baekjemuseum.seoul.go.kr)와 유튜브 채널(youtube.com/user/seoulbaekje)로 공개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 시 사전 예약제로 현장 관람할 수 있다.

한편 한성백제박물관은 특별전 연계 강연으로 ‘유적발굴로 복원한 한양 풍경’을 10회 진행한다.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박물관 교육홍보과(02-2152-5852)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