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0-26 11:51 (월) 기사제보 광고문의
남인순 “공공의료 확충해 감염병·고령화 대응해야”
상태바
남인순 “공공의료 확충해 감염병·고령화 대응해야”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9.1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대정부 질문서 “병상수 기준 공공의료 비중 매년 감소”
남인순 국회의원
남인순 국회의원

코로나19 같은 신종 감염병 출현과 인구 고령화, 만성질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의료를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병)은 17일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올해 3~4월 대구·경북 대유행 시 코로나19 환자 치료의 77.7%를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에서, 22.3%를 민간병원에서 담당했다”며, “그러나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공공의료 기반 미흡, 지역별 의료격차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근본적으로 공공의료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국민적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지난해 말 현재 공공의료 비중이 병상수 기준 8.9%에 불과하다”면서 “공공의료 비중이 2017년 9.2%, 18년 9.1%, 지난해 8.9%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해 뒷걸음치고 있다”고 지적하고, “OECD 주요국의 병상수 기준 공공의료 비중은 영국 100%, 캐나다 99.3%, 프랑스 61.6%, 일본 27.2% 등으로 우리나라 보다 훨씬 높고, 민간보험에 의존하는 미국도 공공의료 비중이 21.5%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이어 “우리나라는 병상의 90% 이상을 민간 의료기관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의료체계에 머물러 있어 국가와 지자체가 수립한 보건의료정책을 집행할 직접적인 수단이 미흡한 실정”이라며, “신종·변종 감염병의 출현에 대비하고, 인구 고령화 및 만성질환 증가 등 보건의료 환경 변화에 대응하며, 보건의료 취약지역과 계층에 대한 양질의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공공의료 비중을 20% 이상으로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또한 “정부는 지난해 11월 민간 및 공공병원이 없는 거창권, 상주권, 통영권, 진주권, 동해권, 의정부권, 대전동부권 등 9개 지역을 중심으로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 신축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시·도 연구 용역 및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그쳐 검토한다는 것으로 제대로 추진할 수 있을지 의문이고 내년도 예산안에도 공공병원 신축 예산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총사업비 500억 이상, 국비 300억 이상일 경우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야 하는데, 현행 예비타당성 조사 심사제도 하에서는 공공병원 설립이 쉽지 않다”며, “이런 점을 감안 예비타당성 심사 대상에서 공공병원 건립 등 공공의료체계 구축사업을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가재정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제도 개선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국무총리에게 촉구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