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1 17:55 (월) 기사제보 광고문의
홍성룡, 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위 위원장 선출
상태바
홍성룡, 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위 위원장 선출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9.1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룡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5일 특위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성룡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5일 특위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시의회는 15일 제297회 임시회에서 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을 선출했다.

시의회 반민특위 부위원장에는 봉양순 (더불어민주당·노원3) 양민규 (더불어민주당·영등포4) 의원이 선임됐다. 

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특위는 조례 제정, 공청회·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우리 사회 곳곳에 깊숙이 파고들어 있는 친일반민족행위와 일본식 지명 및 명칭, 행정용어, 무의식 속에서 사용하는 순일본말, 일제를 상징하는 조형물 등 일제 잔재를 온전히 파헤치고 완벽하게 청산해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기 위해 구성됐다.

홍성룡 위원장은 “대한민국은 헌법 전문에 ‘3·1운동으로 건립된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선언하고 있으나 광복 직후 구성된 ‘반민특위’가 붕괴돼 친일세력 청산이 미완에 그침으로써 현재까지도 우리 사회 곳곳에 친일 반민족행위와 일제 잔재들이 만연해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이어 “일본은 일제 강점기에 행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한 사과와 배상은커녕 역사를 왜곡하는 등 침탈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최근 국내 일각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와 역사 왜곡에 동조하고 강제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들을 폄훼하거나 모욕하는 행태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는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강제징용 피해자·일본군 위안부 등 전쟁범죄 피해자의 인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홍 위원장은 “이렇듯 친일반민족행위는 비단 일제 강점기에만 행해졌던 것이 아니라 현재 진행형”이라면서, “친일반민족행위와 일제잔재 청산에 시효가 있을 수 없고, 우리는 더 이상 이러한 범죄행위를 묵인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성룡 위원장은 “서울시의회의 반민특위 활동이 전국적으로 파급되어 궁극적으로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과 관련 법안 입안에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