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11-28 17:01 (토) 기사제보 광고문의
김 웅 “KBS 14개 뉴스 앵커 22명 민주노총 노조 출신”
상태바
김 웅 “KBS 14개 뉴스 앵커 22명 민주노총 노조 출신”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7.2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웅 국회의원
김 웅 국회의원

김 웅 국회의원(미래통합당·송파갑)은 2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현안 질의를 통해 KBS 사내 인사 차별문제에 대해 지적하고, 공영방송의 노조 차별 및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단호히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김 웅 의원이 KBS노동조합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4월 양승동 사장이 취임한 직후 진행된 KBS 14개 뉴스 프로그램 개편에서 22명의 앵커 모두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KBS본부노조)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동 사장은 KBS본부노조의 전신인 사원행동 공동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또한 양승동 사장 체계가 본격화 된 이후 KBS 국장급 보직자 및 국장급 보직자 중 2직급갑 직급자의 대다수가 KBS본부노조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9년 2월 기준 국장급 보직자의 59%(43명), 국장급 보직자 중 2직급갑 직급자의 84%(43명)가 KBS본부노조원으로 채워진 반면, KBS노조 인사는 단 1명도 채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지난해 KBS 사측은 직급 개편을 단행하면서 과반 노조가 아닌 사실상 KBS 본부노조원의 동의만을 받고 진행하면서, 현재 양승동 사장은 검찰에 고발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와 관련, 김 웅 의원은 “특정노조에 대한 차별, 부당행위가 국민 전체에 심대한 해악을 끼치고 있다”면서 “이번 KBS의 권언유착 관련 악의적인 대형 오보로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고용노동부가 이러한 명백한 부당 노동행위를 두고 침해를 막지 못한다면 존재 이유가 없다”면서 “은밀하고 집요하게 이뤄지는 노조 탄압과 부당 노동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