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3 16:36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 도서관 등 문화시설 22일부터 운영 재개
상태바
서울시, 도서관 등 문화시설 22일부터 운영 재개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7.2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5월29일부터 휴관 중이던 서울시 66개 문화시설이 7월22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서울시는 시설별 특성에 따라 사전 예약제, 입장인원 제한 등 단계적으로 운영을 시작하며,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용객들은 방문하고자 하는 시설의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방법을 미리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 체크, 참석명부 작성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우선 서울역사박물관·한성백제박물관 등 시립 박물관과 서울시립 미술관 서소문본관·북서울미술관·남서울미술관 등 미술관은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 인원을 제한해 22일부터 전시 관람을 재개한다.

21일부터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yeyak.seoul.go.kr)’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 예약을 할 수 있으며, 시설별 수용 인원과 운영시간 등이 다르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서울도서관은 회원증을 발급 받은 회원에 한해 전자출입명부 작성, 발열체크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대출·반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단, 열람실에 착석해 자료를 열람할 수는 없다.

남산골한옥마을과 돈의문박물관마을도 22일부터 체험 프로그램을 제외한 전시 관람을 재개한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전통 가옥들을 관람할 수 있으며,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마을전시관 16개소를 개관하는데, 건물별 관람객을 5명 이하로 제한한다.

또한 어르신을 위한 문화공간인 청춘극장은 22일부터 영화 상영을 시작한다. 관객 띄워 앉기를 위해 총 260석 중 40석 이내(객석 20%)의 관람객을 입장시키고, 기존 1일 4회 상영을 2회로 축소 운영한다. 돈화문·남산국악당 등 공연장도 객석 띄워 앉기를 통해 현장 공연을 재개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 문화시설 운영 재개 현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시설별 자세한 사항은 각 기관·시설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