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16 11:08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 50개 고교 대학교수 특화 강의 확대 시행
상태바
서울시, 50개 고교 대학교수 특화 강의 확대 시행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6.2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서울여대-오금고, 중앙대-잠일고 등 올해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 육성 사업을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50개 고등학교에서 확대 시행한다.

시는 각 자치구 주도로 서울대·경희대·숙명여대·중앙대 등 30개 참여 대학 선정을 완료하고, 공모를 통해 선정된 50개 고등학교의 맞춤형 프로그램과 매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30개 대학은 정규수업, 동아리,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등 4개 부문에서 총 636개의 특화 수업을 진행한다. 프로그램 일정에 따라 1학기(6~7월), 여름방학, 2학기(9~12월), 겨울방학 프로그램으로 차수별 진행된다.

서울대의 경우 미래직업 탐사대 ‘인공지능은 내 친구, 나도 빅데이터 전문가’를 성북구 서울사범대 부설고에서, 숙명여대는 모의면접 및 진학컨설팅을 은평구 예일여고 및 선일여고에서, 중앙대는 드론설계 및 제작 동아리 수업을 용산구 오산고에서 운영한다.

고등학교와 대학 간 매칭은 각 고등학교에서 수립한 강의 계획에 따라 다양하게 맺어졌다. 50개 고교 중 31개교는 대학과 1대1로, 19개교는 다수의 대학과 매칭 돼 수업을 구성한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학교당 평균 5000만원을 지원한다.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참여 자치구에 총 25억원을 교부하고, 오는 2022년까지 총 100억원을 투입해 4년간 누적 250개교를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