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16 11:08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구 ‘인터넷방역단’,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한다
상태바
송파구 ‘인터넷방역단’,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한다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5.2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행안부장관 모범사례로 소개… 코로나 확진자 동선 정보 삭제
송파구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에 따른 사생활 침해와 방문업소의 경제적 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운영하는  ‘인터넷방역단’이 행정안전부에서 모범사례로 전국 지자체에 전파한다.
송파구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에 따른 사생활 침해와 방문업소의 경제적 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운영하는 ‘인터넷방역단’이 행정안전부에서 모범사례로 전국 지자체에 전파한다.

송파구가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인터넷 상의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삭제하는 ‘인터넷방역단’ 사업이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전파된다.

진 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8일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과의 제2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 화상 회의에서 송파구의 인터넷방역단 활동을 소개하고, 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해 줄 것을 요청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2주(14일)가 넘은 코로나 확진자의 동선 정보를 삭제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맘카페·블로그·트위터 등 인터넷 상에 퍼져나간 경우 사생활 침해 등 2차 피해로 이어지는 실정이다.

송파구의 인터넷방역단은 인터넷 상에 존재하는 불필요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정보 등을 찾아내 삭제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송파구는 공공근로 인력을 활용한 자체 검색과 ‘인터넷방역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내용을 토대로 게시자에게 자발적인 정보 삭제를 요청하고 있다.

또한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협조를 구해 포털 사이트의 게시물 삭제도 권고하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 동안에만 모두 404건의 불필요한 정보를 찾아내 삭제 요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행안부 관계자는 “인터넷 방역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주민의 사생활 침해와 낙인효과 문제를 해결하면서 일자리도 창출해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 되는 모범사례”라며, “송파구의 좋은 아이디어가 전국으로 잘 전파돼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