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5-26 00:49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구, 코로나 확진자 2명 추가… 45명으로 늘어
상태바
송파구, 코로나 확진자 2명 추가… 45명으로 늘어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5.1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멕시코에서 입국한 22세 여성과 이태원 클럽을 다녀 온 직장동료로부터 감염된 27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송파구 확진자는 45명으로 늘었다. 사진은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16일 멕시코에서 입국한 22세 여성과 이태원 클럽을 다녀 온 직장동료로부터 감염된 27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송파구 확진자는 45명으로 늘었다. 사진은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송파구는 16일 멕시코에서 입국한 오금동 22세 여성(송파구 44번)과 타 구 소재 이태원 클럽을 다녀 온 직장동료로부터 감염된 문정1동 거주 27세 남성(45번)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송파구 44번 확진자는 오금동에 사는 22세 여성으로, 지난 12일 멕시코에서 입국한 뒤 15일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 결과 16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45번 확진자는 문정1동 거주 27세 남성으로, 이태원 클럽을 다녀 온 타 구 확진자의 직장동료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지난 11일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은 후 15일 2차 검체 검사 결과 16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송파구는 확진자의 자택 등 방문장소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밀접접촉자에 대해선 별도통보를 통해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편 송파구가 밝힌 송파구 44번 확진자 이동경로는 12일 인천공항 입국-자차로 귀가, 13일~14일 집에 머무름, 15일 자차로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귀가, 16일 서울의료원 이송.

45번 확진자 이동경로는 9~10일 집에 머무름, 11일 구급차로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귀가, 12일~14일 집에 머무름, 15일 구급차로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귀가, 16일 서울의료원 이송.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