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7-10 17:37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 ‘코로나’ 운영난 어린이집 고용유지 지원
상태바
서울시, ‘코로나’ 운영난 어린이집 고용유지 지원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4.2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운영난에 처한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인건비 75억원(예비비)과 전체 어린이집에 소독비·마스크‧체온계 등 방역물품 63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교직원 인건비와 시설 운영비를 이용 아동의 보육료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민간·가정어린이집은 코로나 확산으로 휴원이 장기화되고 이용아동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인건비의 일부가 지원되는 국공립 등과 달리 민간이나 가정 어린이집은 현원이 감소하게 되면 반 구성 및 교사 고용 유지가 어렵게 돼 보육서비스의 정상적인 제공에 차질을 빚게 된다.

서울시는 우선 민간, 가정어린이집의 정원 충족률이 낮은 곳 2489개소를 선별해 인건비의 일부를 차등 지원한다.

다만 이러한 기준에 충족되지 않는 곳, 교직원이 없거나 폐원 예정인 곳, 운영정지 등 행정처분이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곳은 제외된다. 교사의 고용 유지를 조건으로 지원된다.

또한 서울시는 민간‧가정어린이집에 대한 지원과는 별도로 외국인 아동에 대한 보육료 수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도 운영 지원에 나선다.

외국인 아동 재원 어린이집 1111개소를 대상으로 시설별 평균 100여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하는데, 재원 아동수에 따라 영아 20만원, 유아 38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인건비 지원과 별도로 전체 어린이집 대상으로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등 방역물품 34억원과 방역소독비 28억5000원 등 총 63억원을 지원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