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6-04 18:19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건강관리협회, 빈혈·지방간 특성화시스템 운영
상태바
건강관리협회, 빈혈·지방간 특성화시스템 운영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4.0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는 만성질환의 조기 발견과 관리를 통한 중증질환으로의 이환을 예방하기 위해 빈혈과 지방간에 대한 특성화시스템을 시행한다.

빈혈은 국내 전체 5%, 여성 중 22%에서 발생하고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9년도 자료에 따르면 여성이 주의해야 할 질병으로 40대 철 결핍 빈혈을 발표했으며, 빈혈은 방치할 경우 심장에 부담이 가중되어 심부전 등 심장질환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된다.

지방간은 한국인 3명중 1명은 이상 소견이 있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3년 대비 진료 인원은 연 평균 21% 증가하고 있으며, 남성은 40대, 여성은 50~60대의 비율이 높다. 지방간은 간 관련 질환뿐만 아니라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도를 증가시킨다.

건협은 건강검진 전 1대1 상담 및 과거 검진 결과를 통해 빈혈 및 지방간 위험군을 선별해 특화 검진프로그램을 안내하고, 검진 결과 이상소견이 있을 경우 집중 관리하는 특성화시스템을 운영한다.

빈혈 및 지방간 질환 관리대상자는 내원 결과 상담을 원칙으로 해 결과에 따른 의료진의 전문적인 결과상담 및 진료를 실시한다.

또 건강생활상담실을 연계해 생활 속 질환 관리 및 식생활습관 개선을 위한 영양사의 맞춤양양상담을 진행하고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한다. 검진 결과에 따라 재검사 및 주기적인 검사를 안내해 적극적인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

한편 건협은 건강검진 전문기관으로 전국 16개 주요 시·도에 위치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국가 암검진을 비롯한 종합건강검진, 질환별 특화검진, 예방접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