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6-04 15:46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 전년 대비 67% 증가
상태바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 전년 대비 67% 증가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4.0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올 2~3월 이용률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작년 동기 대비 6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거치대의 따릉이 모습.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올 2~3월 이용률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작년 동기 대비 6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거치대의 따릉이 모습.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올 2~3월 이용률이 작년 동기 대비 6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출퇴근 시간대 버스·지하철 이용은 20% 이상 줄어든 반면, ‘따릉이’는 작년 동기 대비 출근시간 이용률이 20.46%, 퇴근시간 이용률이 93.33% 각각 증가했다.

누적 이용건수도 2018년 1600만 건에서 19년 3500만 건으로 2배 급증하면서 20년 3월말 기준 누적 대여건수가 4000만 건에 도달하는 등 매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서울시는 ‘따릉이’가 ‘코로나19’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 여전히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따릉이’가 개방된 야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개인 단위로 쓸 수 있어 코로나로 밀폐된 환경을 기피하는 시민 수요에 적중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매일 시내 전역에 있는 따릉이 2만5000대와 1540여개 대여소를 소독하는 방역체계를 철저하고 세심하게 가동 중이다.

또한 배송 및 정비 전‧후 매일 수시로 따릉이를 방역‧소독하고 있으며, 특히 시민들이 가장 크게 불안하게 느낄 수 있는 앞바퀴 거치대, 손잡이 등을 집중 소독하고 있다.

한편 시는 3월부터 자전거에 직접 손대지 않고 QR코드 스캔만으로 간편하게 대여·반납이 이뤄질 수 있는 ‘QR형 뉴 따릉이’를 새롭게 출시했다. 바이러스 걱정이나 접촉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시민에게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코로나 확산 불안감과 안전한 교통수단을 찾는 시민의 수요에 맞춰 향후 신규 ‘QR형 뉴 따릉이’ 를 올해 상반기까지 5000대, 하반기까지는 1만5000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기존 내구연한이 초과된 LCD형 따릉이도 ‘QR형 뉴 따릉이’로 교체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