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6-04 18:00 (목) 기사제보 광고문의
미국서 입국 30-10대 여성, 송파 25번째 환자 발생
상태바
미국서 입국 30-10대 여성, 송파 25번째 환자 발생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3.3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입국한 삼전동 주민 32세 여성과 가락1동 거주 10대 유학생(16·여)이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송파구 25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송파구에 따르면 24번 확진자인 32세 여성은 지난 26일 미국에서 입국한 후 근육통이 있어 28일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한 결과 29일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가락1동에 사는 25번 확진자는 16세 유학생으로, 지난 24일 미국에서 입국한 뒤 28일부터 인후통 등 증상이 있어 29일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 결과 30일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송파구는 24번, 25번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 장소 등을 모두 방역 소독하고, CC-TV로 확인된 밀접접촉자들에게 별도 통보를 통해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편 송파구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발표한 24번 확진자 이동경로는 26일 인천공항 입국-택시 타고 귀가, 27일 크린토피아 삼전점-파리바게트 잠실스타점-삼전동 영보약국-미니스톱 삼전점-삼전동 꿈도미노 까페-삼전동 모닝마트-삼전동 금릉할인마트-귀가, 28일 택시 타고 관외 방문-택시로 귀가,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119 구급차)-귀가, 29일 서울의료원 이송.

25번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27일 집에 머무름, 28일 보도로 빽다방 송파역점-귀가, 29일 자차로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귀가, 30일 확진 판정 후 서울의료원 이송.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