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3 12:17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눈이 뻑뻑한 안구건조증, 주요 증상과 예방법
상태바
눈이 뻑뻑한 안구건조증, 주요 증상과 예방법
  • 송파타임즈
  • 승인 2020.03.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구 건조 증상이 심해지는 환절기이다. 특히 장시간 스마트폰이나 모니터를 보면 눈이 더 뻑뻑한 느낌을 갖는다. 이는 눈 깜빡임 없이 집중해서 볼 경우 눈물 분비 순환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안구건조증을 가볍게 생각하고 방치한다면 만성적인 안구건조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 시력이 크게 저하되거나 불편함이 커질 수 있는 안구건조증, 평소 눈이 시리거나 뻑뻑하다면 주요 증상과 예방하는 법에 주목하기를 바란다.

안구건조증의 증상은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함으로 느껴지진 않지만 건조함, 피곤함, 이물감이나 눈곱, 화끈거림, 시야가 흐리거나 뿌옇게 보이는 것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을 방치하면 눈 표면에 염증·손상이 생겨 시력이 저하될 수도 있고, 장기간 치료를 해야 하는 만성으로 진행될 수 있다.

눈을 보호하는 생활습관을 살펴보자. 디지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때는 눈을 충분히 깜빡이고 인공누액을 사용해 촉촉함을 유지해 준다. 피로감이 느껴질 때에는 먼 곳을 바라봐 눈 근육을 쉬게 해주고 천천히 돌려주어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실내 적정 습도 유지, 환기를 자주하는 환경 개선도 필요하다. 또한 바람이 직접적으로 닿지 않는 방법으로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사용하고 사용시간도 줄이는 것이 좋다. 수면 시간이 부족해도 안구가 건조해질 수 있으니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안구건조증 예방 및 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식품으로 안토시아닌이 들어있는 블루베리와 바나나가 있다. 그 외에 엽록소·루테인·베타카로틴 등이 들어있는 시금치, 오메가3가 풍부하게 들어있는 등푸른 생선인 고등어·연어·참치 등의 섭취는 권장하고, 몸에 열이 나게 하거나 이뇨 작용을 일으키는 성분이 들어있는 커피, 술, 홍차, 녹차 등은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섭취를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 연령별·질환별 특화검진 및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또한 예방접종과 올바른 건강 정보 제공으로 질병 예방과 건강생활 실천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02-2140-6000)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