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9.9.20 금 17:24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정치
박인숙, 조국 장관 임명 항의… 삭발 투쟁기자회견 통해 “장관 즉시 해임-조국 일가 철저 수사” 촉구
윤세권 기자  |  yoon3k@songpatime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3:2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인숙 국회의원이 11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 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박인숙 국회의원(자유한국당·송파갑)은 11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국 법무부 장관을 즉시 해임하고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박인숙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조 국 장관은 청문회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라며 “수많은 언론매체가 함께 한 기자회견장에서, 국회 청문회장에서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하고,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박인숙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할 것과, 조국 장관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약속을 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저의 삭발은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야당 의원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으로 생각한다”며 “삭발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건국 이후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뤘으나 그 모든 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인숙 의원은 마지막으로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나서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 박인숙 국회의원이 11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조 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 박인숙 국회의원이 11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 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을 하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아주고 있다.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1
이문재, 한국당 조국 파면 촛불집회서 연설
2
석촌고분·송파나루역, 제3종→준주거 상향
3
성내천에 폐 기름 유출… 송파구 방재 완료
4
남인순, 교육감 초청 학부모 간담회 개최
5
도로교통공단,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작
6
지난해 서울인구 1005만… 외국인 28만명
7
가락1동 주민센터에 주민 공유공간 조성
8
서울시, 강동구 동명공원 지하주차장 건립
9
송파, 초등생 교통안전 교육 뮤지컬 공연
10
송파, 위례동에 3번째 장난감도서관 개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622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5길 13-22, 3동 103호 (송파동)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