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9.9.20 금 17:24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사회
알츠하이머의 날…조기 진단과 예방 필수
송파타임즈  |  webmaster@songpatime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2:0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9월21일은 우리나라의 치매관리법에서 제정한 ‘치매 극복의 날’이다. 또한 이 날은‘세계 알츠하이머의 날’로, 1955년 국제 알츠하이머협회와 세계보건기구에서 알츠하이머 관리와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세계 각국에서 점차 발병률이 높아지는 추세인 알츠하이머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살펴보자.

노인성 치매의 주요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은 기억상실, 정신 기능 진행성 상실, 언어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치매의 원인 질환 약 70여 가지 중 알츠하이머형 치매와 혈관성 치매로 알츠하이머병이 전체 치매 원인 질환의 50%을 차지한다.

건강한 생활을 통해 상당 부분 예방이 가능한 알츠하이머병은 과음이나 흡연을 삼가는 것이 좋다. 음주는 치매의 위험을 약 2.6배 높일 수 있는데 지나친 음주를 할 경우 뇌손상의 원인이 될 수 있고 고혈압과 당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평소 적절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당뇨, 심장병, 고혈압 등의 대사질환과 우울증을 예방하고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령화에 따라 치매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치매를 중기 또는 말기로 전환되는 시점을 늦추기 위해서는 정확한 검사를 통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조기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자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02-2140-6000)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송파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1
이문재, 한국당 조국 파면 촛불집회서 연설
2
석촌고분·송파나루역, 제3종→준주거 상향
3
성내천에 폐 기름 유출… 송파구 방재 완료
4
남인순, 교육감 초청 학부모 간담회 개최
5
도로교통공단,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작
6
지난해 서울인구 1005만… 외국인 28만명
7
가락1동 주민센터에 주민 공유공간 조성
8
서울시, 강동구 동명공원 지하주차장 건립
9
송파, 초등생 교통안전 교육 뮤지컬 공연
10
송파, 위례동에 3번째 장난감도서관 개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622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5길 13-22, 3동 103호 (송파동)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