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1-15 17:23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남인순 “전 연령층 매년 우울증·조울증 증가”
상태바
남인순 “전 연령층 매년 우울증·조울증 증가”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09.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인순 국회의원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들이 해매다 늘어 최근 5년간 3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3년 58만4949명에서 18년 75만2211명으로 28.6% 증가했다. 조울증은 2014년 7만5656명에서 18년 9만5785명으로 26.6% 늘었다.

우울증은 2018년 기준 전체 75만2211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66.5%, 남성이 33.5%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가량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10대 4.9%, 20대 13%, 30대 12%, 40대 13.3%, 50대 16.2%, 60대 17%, 70대 15.6%, 80대 이상 7.8%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하면 60대 2223명, 70대 3606명, 80대 이상 3837명으로 60대 이상 노인 우울증의 비중이 많았다.

조울증의 경우 2018년도 기준 전체 9만5785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59%, 남성이 41%로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0대 4.4%, 20대 17.8%, 30대 16.5%, 40대 16.9%, 50대 15.7%, 60대 12.1%, 70대 8.7%, 80대 이상 7.5%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할 경우 20대(247명), 30대(212명), 40대(191명), 60대(201명), 70대(257명), 80대 이상(468명) 등 골고루 분포됐다.

남인순 의원은 “전 연령층에서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정신건강 문제 발생시 적극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해 나가는 등 세심한 정신건강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