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9.9.20 금 17:24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정치
남인순 “전 연령층 매년 우울증·조울증 증가”
윤세권 기자  |  yoon3k@songpatime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1:1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남인순 국회의원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들이 해매다 늘어 최근 5년간 3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3년 58만4949명에서 18년 75만2211명으로 28.6% 증가했다. 조울증은 2014년 7만5656명에서 18년 9만5785명으로 26.6% 늘었다.

우울증은 2018년 기준 전체 75만2211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66.5%, 남성이 33.5%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가량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10대 4.9%, 20대 13%, 30대 12%, 40대 13.3%, 50대 16.2%, 60대 17%, 70대 15.6%, 80대 이상 7.8%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하면 60대 2223명, 70대 3606명, 80대 이상 3837명으로 60대 이상 노인 우울증의 비중이 많았다.

조울증의 경우 2018년도 기준 전체 9만5785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59%, 남성이 41%로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0대 4.4%, 20대 17.8%, 30대 16.5%, 40대 16.9%, 50대 15.7%, 60대 12.1%, 70대 8.7%, 80대 이상 7.5%였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할 경우 20대(247명), 30대(212명), 40대(191명), 60대(201명), 70대(257명), 80대 이상(468명) 등 골고루 분포됐다.

남인순 의원은 “전 연령층에서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정신건강 문제 발생시 적극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해 나가는 등 세심한 정신건강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1
이문재, 한국당 조국 파면 촛불집회서 연설
2
석촌고분·송파나루역, 제3종→준주거 상향
3
성내천에 폐 기름 유출… 송파구 방재 완료
4
남인순, 교육감 초청 학부모 간담회 개최
5
도로교통공단,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작
6
지난해 서울인구 1005만… 외국인 28만명
7
가락1동 주민센터에 주민 공유공간 조성
8
서울시, 강동구 동명공원 지하주차장 건립
9
송파, 초등생 교통안전 교육 뮤지컬 공연
10
송파, 위례동에 3번째 장난감도서관 개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622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5길 13-22, 3동 103호 (송파동)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