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4 20:35 (토)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구, ‘코로나’ 지역경제 침체 우려 1000억 투입
상태바
송파구, ‘코로나’ 지역경제 침체 우려 1000억 투입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2.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세 납부 유예-피해 기업·소상공인에 저리대출 지원 등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19번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했던 빵집과 치킨집을 찾아 간식을 구입하는 등 소상공인 돕기에 나섰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오른쪽)이 19번 신종코로나 확진자 방문으로 매출이 급감한 가락동 소재 빵집을 찾아 간식을 구입하는 등 소상공인 돕기에 나서고 있다.

송파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경제 침체 우려가 제기되자 지방 재정 1000억원 신속 집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송파구에서 19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송파구가 확진환자 거주지 주변 상가를 현장 조사한 결과 점포당 일 평균 매출이 5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송파구는 부구청장을 반장으로 하는 ‘지역경제 지원대책반’을 구성해 △일자리, 기업 지원 △소상공인 지원, 공정경제 △공공재정 신속 집행 △세제 지원 △지역관광 등 5개 분야별 대응 방안을 내놓고 이를 조속히 시행하고 있다. 

구는 신종 코로나 확산 절정기, 소강기, 종식 이후 등 3단계로 나눠 각 단계별로 필요한 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우선 각종 축제와 행사 취소로 유동인구가 급감함으로써 지역경제가 피해를 입은 것을 감안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공공재정을 신속하게 집행키로 했다.

이를 위해 상반기 중에 경제 활력 제고가 가능한 사업에 1264억원 가량 집행할 예정이다. 또한 인건비, 공공운영비, 시설비, 자산 및 물품취득비 등 소비투자 사업에 대한 예산을 612억원 가량 집행한다.

이와 함께 필요한 경우 재난관리기금을 사용하고 부서별 특별교부금·보조금 등 외부재원을 확보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특히 신종코로나 확진자 방문 등에 따른 직·간접 피해자나 피해기업에게는 각종 세금에 대한 신고·납부 기한을 최대 1년까지 연장하며, 징수유예 등의 세제 지원도 병행한다.

구는 코로나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운영해 종합적인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중소기업 자금 융자, 특별신용보증기금 등 융자 자금 총 197억원을 1.5~2.9% 대출금리로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지원한다. 197억원이 조기 소진되면  50억원을 추가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피해기업에게 보증료를 최대 50% 인하하고, 은행이자 중 일부를 지원하는 이차 보전금 지원과 함께 담보가 없는 소상공인들에게는 특별신용보증 추천을 통해 융자를 지원한다.

구는 또 전문 자격을 갖춘 마을경영지도사와 찾아가는 소상공인 희망플래너가 피해자나 피해기업을 방문, 컨설팅을 통해 구청과 정부 지원사업까지 적극 안내함으로써 피해에 대한 각종 지원사업을 놓치지 않고 받을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아울러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완화를 위한 제로페이 가맹처를 적극적으로 늘리고, 음식점·전통시장·상점가 주변 한시적 주차단속 유예 등과 같은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한편 박성수 구청장은 지난 10일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간 가락동의 한 칼국수집을 찾아 구청 직원들과 점심을 먹은 뒤 이어 확진자가 방문했던 빵집과 치킨집을 찾아 간식을 구입하는 등 소상공인 돕기에 나섰다.

박성수 구청장은 “공무원과 주민들이 한마음으로 이 위기를 해처나가기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지역 제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다방면으로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