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2-18 17:25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 탄천변 동측도로 4차선 지하 건설 확정
상태바
서울시, 탄천변 동측도로 4차선 지하 건설 확정
  • 윤세권 기자
  • 승인 2020.01.20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 심사 거쳐 내년 기본설계 예정… 제방도로는 산책로 조성
서울시가 탄천변 동측도로를 지하화하고 기존 제방도로를 산책로로 조성하는 등의 탄천변 동측도로 구조 개선사업을 확정했다. 사진은 탄천 동측도록 위치도.

서울시는 탄천변 동측도로를 지하화하고, 기존 제방도로 중 유수지 공간에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진출입로를 설치하는 등 탄천변 동측도로 구조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탄천변 동측도로는 삼성교 교차로에서 탄천 우안도로 연결구간까지 4.9㎞로, 현재 제방도로와 제방 하단 도로가 혼재된 복잡한 구조로 되어 있다.

특히 위례신도시 입주와 잠실운동장 일대 국제교류복합지구(MICE) 개발 등 서울 동남권역 대규모 개발로 인해 송파대로로 집중되는 교통량 분산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간선도로 및 지선도로 연결과 지역주민 편의를 위해 탄천 유수지 공간을 이용해 진·출입로를 확보하고, 통과 교통과 생활 교통을 분리하기 위해 탄천 동측도로의 주요 구간을 왕복 4차로 지하차도로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제방도로는 산책로 등 친수공간으로 조성한다.

현재 광평교 교차로~탄천 우안도로 연결구간인 1구간(0.6㎞)의 경우 2017년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해 기본설계 검토 중이다. 삼성교 교차로~광평교 교차로 4.3㎞의 2구간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에 있다.

서울시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수립 용역을 1월 중으로 완료하고, 한국지방행정연구원(LIMAC)에 타당성 검증을 의뢰, 타당성 조사 통과시 투자 심사 등 관련 행정 절차를 이행해 2021년 기본설계에 착수할 예정이다.

시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 검증을 의뢰해 사업 추진 필요성과 계획의 타당성을 확보하고, 그 결과에 따라 탄천 동측도로 지하화 사업구간을 나눠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