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9-23 16:36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풍납동민, 대토(代土)-건축규제 완화 희망
상태바
풍납동민, 대토(代土)-건축규제 완화 희망
  • 윤세권 기자
  • 승인 2008.10.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의뢰 주민 2065명 대상 개별면접조사

 

풍납동 주민들은 사적 11호인 풍납토성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재산상 큰 피해(93.3%)를 입고 있는 만큼 ‘현재 소유한 토지와 상당 가치의 토지로 교환’(48.3%)해주거나, 아니면 지상 5층까지만 지을 수 있는 건축 규제를 완화해 ‘20층’(76.8%)까지 가능하도록 해 줄 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풍납토성 보존·관리 및 활용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여론조사기관 (주)파워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번 조사는  8월20일부터 9월10일까지 풍납토성 내부에 사는 주민 2065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1대1 개별면접조사로 실시됐다.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1.84%.

조사에서 풍납토성의 역사적 가치에 대해 주민 36.8%가 ‘낮다’로 응답했으며, ‘보통’이 24.4%, ‘매우 높다’ 13.9%, ‘모르겠다’ 24.9%였다. 아파트 거주민은 보통, 일반주택지역 주민들은 낮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낮다고 응답한 주민들은 그 이유로 왕성이라는 근거 없음(38.9%), 발굴된 유물의 낮은 가치성(28.1%),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17.8%), 풍납동 이외 지역에서도 발견 가능(4.6%) 등을 꼽았다.

풍납토성으로 인한 피해정도와 관련, 현실적 재산가치에서 피해를 입고 있다(많은 피해 85.4%+약간 피해 7.9%)는 응답이 93.3%였고, 잠재적 재산가치의 피해도 88.8%나 됐다. 주거환경의 편리성(71.8%)과 쾌적성(63.4%)에서도 주민들의 피해의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풍납토성 보존을 위해서는 개발행위의 제한이 불가피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주민 71.7%가 동의하지 않았다. ‘매우 반대’ 40.6%, ‘반대’ 31.1%였다. 반면 ‘동의한다’는 응답은 15.5%였다.

바람직한 사적 지정 방식에 대해서는 ‘발굴조사 결과와 유적 분포상황 및 중요도에 따라 권역별 지정’이 41.7%로 가장 많았으며, ‘현행대로 소유자 신청에 따른 지정’ 20.5%, ‘풍납토성 내부 전체를 일괄 지정’ 14.1% 순으로 답했다.

풍납동에 사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접근성’(19.1%)과 ‘쾌적한 환경’(18.3%)을 들었고, 부득이 이주를 할 경우의 보상형태에 대해서는 ‘현재 소유한 토지와 상당한 가치의 송파구 인근지역 토지 교환’이 48.3%로 가장 많았다. ‘이주방안을 우선 합의한 후 향후 보상방안 결정’(26.6%)과 ‘현금 일괄보상’(14.6%)이 뒤를 따랐다.

현재 지하 2m, 지상 15m(5층) 이내로 풍납토성 내부지역의 건축행위를 제한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응답자의 79.4%가 ‘과도한 규제이므로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건물 높이를 15m에서 20m(7층)로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45.2%가 ‘찬성’했고, 20층까지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76.8%가 ‘찬성’했다.
 
영어마을이 풍납동민에게 주는 혜택에 대해 80.6%의 주민이 ‘혜택 없다’(별로 혜택 없음 41.7%+전혀 없음 38.9%)고 답했다. 영어마을의 용도변경 후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실내 체육시설’(30.0%), ‘주민교육센터’(27.7%), ‘도서관 및 독서실’(27.6%) 등을 들었다.

사적으로 지정돼 보상이 완료된 지역에 대한 바람직한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박물관·전시관 등 문화시설’ 33.2%, ‘주차장·체육공원 등 주민편의시설’ 31.8%, ‘유적 복원·녹지 조성 등 야외 전시장으로 활용하는 사적 공원화’ 28.1% 등으로 비슷하게 나왔다.

한편 풍납토성 내 주거지역을 우선 보상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66.2%가 ‘찬성’했다. ‘반대’는 9.5%에 그쳤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