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1-22 17:51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김소양 “서울시 행감 자료부실·오류-위증논란 파행”
상태바
김소양 “서울시 행감 자료부실·오류-위증논란 파행”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11.0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양 서울시의원
김소양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가 지난 4일부터 서울시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 자료 제출 부실과 오류, 피감기관장의 위증 논란 등으로 감사가 중지되고 피감기관이 퇴장 조치되는 등 파행을 빚고 있다.

시의회에 따르면 행정자치위원회의 경우 지난 4일 서울시 행정국, 5일 재무국의 자료 제출 부실로 행정사무감사가 제때 시작되지 못했다.

4일 실시된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여성 장애인 일자리 기관의 위탁법인 대표가 서울시의 지도점검 결과를 강력히 부정해 위증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또한 5일 보건복지위 행감에서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의 사업실적 분석보고서 데이터가 부정확하고, 아이돌보미 지원 광역거점센터장이 아동학대 예방 교육 현황에 대해 잘못된 증언을 하는 등 서울시 여성가족실 소관 기관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나 해당 기관이 퇴장 조치됐다.

더욱이 소관 피감기관의 위증에도 행정사무감사장에 함께 배석하고 있던 담당 공무원들이 이를 바로 잡지 않고 수수방관해 형식적이고 무성의한 감사 태도가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김소양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행보에 집중하는 사이 일선 공무원들의 기강 해이와 행정 소홀이 이번 감사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여당이 다수를 차지한 시의회가 그동안 시장 주요사업에 대해 프리패스를 준 것도 공무원들의 의회 경시를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