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1-22 17:51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최정순 “‘RFID’ 확대 보급 불구 감량 효과 없다”
상태바
최정순 “‘RFID’ 확대 보급 불구 감량 효과 없다”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11.0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순 서울시의원
최정순 서울시의원

최정순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성북2)은 지난 4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RFID’(음식물 종량기) 확대 보급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감량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음식물쓰레기 감량과 안정적인 처리기반 구축 사업에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최정순 의원은 “2017년부터 19년 9월까지 자치구별 음식물류폐기물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총량은 2017년 2871.7톤, 18년 2818.7톤, 19년 2740.6톤으로 조금씩 줄고 있으나 수치상으로 봤을 때 감량 효과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강남구의 경우 발생 총량이 연간 270톤 정도 음식물류폐기물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서울 전체 발생량의 10%에 가깝다. 1인 가구수와 음식점수를 감안하더라도 다른 구에 비해 발생량이 2~4배 많고, 200㎡ 이상의 음식점에서 2~10배 정도에 이른다”며 “이제 기초단체만의 일이 아닌 서울시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서울시에 보급된 RFID가 총 1만3531대로 서울시 공동주택의 54%에 해당된다”며 “서울시가 타 지자체보다 보급률이 높음에도 전체 수치에서 뚜렷한 감량효과를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음식물쓰레기의 35%가 감량된 성과는 도대체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 것인가”고 반문했다.

최 의원은 “뚜렷한 감량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 구축과 RFID 종량기를 설치한 효과가 전체 효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원인을 잘 찾아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 및 시민과 함께 하는 캠페인 등 시민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