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1-15 17:23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송파, 어르신·장애인에 ‘8대 돌봄서비스’ 제공
상태바
송파, 어르신·장애인에 ‘8대 돌봄서비스’ 제공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10.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 2020년 ‘돌봄SOS센터’ 사업 운영 자치구로 선정

송파구는 서울시의 ‘2020년 돌봄SOS센터 사업’ 운영 자치구로 선정돼 내년부터 8대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돌봄SOS센터 사업 운영 자치구 선정에 따라 내년부터 송파구 관내 27개 전 동에서 돌봄SOS센터가 설치된다. 돌봄SOS센터는 고령화와 1인가구 증가 등으로 점점 늘어나는 돌봄 욕구에 공공이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돌봄SOS센터에는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담인력 ‘돌봄매니저’ 1~2명이 배치된다. 이에 따라 송파구에 총 34명의 신규 돌봄매니저가 생긴다.

이들은 8대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8대 돌봄서비스는 △요양보호사·활동보조인 등의 가사나 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일시 재가서비스 △일정기간 시설에 입소하는 단기 시설서비스 △병원 이동 등 외출활동을 돕는 이동지원 서비스△가정 내 수리·보수를 지원하는 주거편의 서비스 △기본적 식생활을 유지하도록 돕는 식사지원 서비스 △사회복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과 연계해 정서 지원을 하는 안부확서비스 △건강관리가 취약한 지역주민을 관리해주는 건강지원 서비스 △돌봄과 관련된 시설과 절차 문의 등을 상담하는 정보상담 서비스 등이다.

송파구는 내년 돌봄SOS센터 운영에 따라 그동안 요양시설과 복지관·보건소 등에 개별적으로 신청해야 했던 돌봄서비스를 앞으로 상담부터 사후관리까지 센터에서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구는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처하는 ‘긴급돌봄 서비스’를 시행한다. 1주일 내에 서비스가 필요한 경  돌봄매니저가 72시간 이내 찾아가 맞춤 돌봄서비스를 연결해 준다. 돌봄이 필요한 주민은 센터로 전화하거나 방문해 돌봄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내년 돌봄서비스 제공대상은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중장년 1인 가구(50~65세)를 주 대상으로 한다. 구는 2021년까지 돌봄서비스 제공대상을 돌봄이 필요한 모든 송파구민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돌봄 비용은 저소득층에 한해 전액 지원하고, 그 외 지역주민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