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1-22 17:51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박인숙 “편향 자료로 교육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상태바
박인숙 “편향 자료로 교육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10.0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숙 국회의원
박인숙 국회의원

박인숙 국회의원(자유한국당·송파갑)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내부 직원 및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교육하는 강의자료 내용이 좌편향성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현대사 길라잡이 자원봉사자 교육 강의자료 중 일부가 대한민국 정부를 비하하거나, 지나치게 편향된 진보사관을 중심으로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자료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관람객을 상대로 전시 설명을 하는 현대사 길라잡이 자원봉사자 및 해설사, 직원 등을 교육하는 강의에서 사용된 자료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해당 자료를 작성한 강사를 초청해 지난 4월 강의를 진행했다.

이 자료는 6·25전쟁 전후를 다루는 부분에서 북한군의 남침에 의한 피해 현황을 다루는 내용은 전무한 반면, 미군의 바그다드 폭격 영상과 대한민국 헌병의 북한 부역자 처형 장면만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북한군을 잘 훈련된 ‘닌자’로 묘사한 반면 우리 국군은 ‘부랑자’로 비유하기도 했다.

또한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라는 것에 대해, ‘유엔조선임시위원단이 선거를 감시한 지역에서 탄생한 정부라는 뜻으로, 북한 지역을 통괄하는 국가의 수립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적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박인숙 의원은 “이러한 교육자료 실태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목숨을 바쳐가며 희생된 우리 대한민국 군인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하고,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역사박물관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한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인가는 지금도 보수·진보 역사학계가 논쟁 중에 있으며, 이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위헌 소지가 있는데도, 한 가지 시선만을 적시하여 가르치고 있다”면서 “이런 자료로 교육받은 분들이 다시 우리 아이들에게 역사를 설명하고 가르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이 정도의 편향성을 갖고 있다면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존폐 문제까지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