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2-11 17:47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올해 ‘희망두배 청년통장’ 경쟁률 5.2대1
상태바
올해 ‘희망두배 청년통장’ 경쟁률 5.2대1
  • 송파타임즈
  • 승인 2019.07.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2019년 ‘희망두배 청년통장’ 신청 접수 결과, 총 3000명 모집에 1만5542명이 지원해 경쟁률 5.2대 1을 보였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2000명 모집에 1만4099명이 지원해 7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임에 따라 올해는 자치구별 선발인원을 배정하고 3000명으로 모집인원을 대폭 확대했다. 

시는 9월 초까지 신청가구 대상 소득·재산조회 및 서류심사를 거쳐 9월20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선발된 청년통장 가입자들은 10월부터 저축을 시작할 수 있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근로 청년들이 구체적인 미래계획 목표를 가지고 안정적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서 청년들을 위해 2015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이다.

참가자가 일자리를 유지하며 매달 10만원 또는 15만원씩 꾸준히 저축할 경우, 서울시 지원금과 합해 2년 또는 3년 후 본인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주거·결혼·교육·창업 등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자녀의 교육비 마련을 지원하는 ‘꿈나래 통장’도 500명 모집에 2075명이 신청해 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 2.6대 1보다 다소 높아졌다. 

‘꿈나래통장’은 3년 또는 5년 동안 매월 꾸준히 저축하면 본인 저축금에 추가 적립금을 받을 수 있으며, 생계‧의료급여수급자는 2배로, 비수급자 및 주거·교육급여수급자는 1.5배로 수령하게 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