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2-11 17:47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물 불허 ‘안마원’ 삭제
상태바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물 불허 ‘안마원’ 삭제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06.2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시각장애인 생존권 보장-퇴폐영업 안마시술소와 달라

 

서울시는 26일 제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강동구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외 17개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물의 용도계획 결정안을 원안 가결했다. 

관련 법령에 따르면 안마원은 일정한 교육과정을 거쳐 국가 공인 자격증을 취득한 시각장애인 안마사들이 전문적인 시술행위를 제공하는 합법적인 업소로, 의원·한의원 같이 진료·치료 등을 위한 시설로 구분되어 있다.

또한 시각장애인 안마사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2009년부터 60세 이상의 근골격계 및 순환계 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안마 바우처’ 사업을 통해 국민건강을 증진시키는 공익적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과거 일부 불법 퇴폐영업이 이뤄진 안마시술소와 같은 부정적 인식이 있어 서울시내 18개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건축물 불허 용도로 지정되어 있었다. 이에 안마사들의 생존권 보장과 공익적 목적 달성에 방해가 된다는 민원이 제기돼 왔다.

서울시는 안마원이 안마시술소와 달리 욕실 및 발한시설과 같은 부대시설과 구획된 방의 설치가 제한되어 있어 불법 퇴폐영업이 사실상 불가능하고, 최근 2년 동안 퇴폐영업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적이 없었다는 점을 고려해 18개 지구단위계획구역의 건축물 불허용도에서 안마원을 일괄 삭제했다.

서울시 도시관리과 관계자는 “이번 강동구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외 17개 지구단위계획구역 건축물의 용도계획 결정을 통해 사회적 약자계층인 시각장애인 안마사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60세 이상의 근골격계·순환계 질환자 및 일부 장애인들의 치료를 도움으로써 국민들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