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0-22 16:53 (화) 기사제보 광고문의
구강 보건의 날… 올바른 치솔질 중요
상태바
구강 보건의 날… 올바른 치솔질 중요
  • 송파타임즈
  • 승인 2019.06.0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6월9일은 ‘구강 보건의 날’로, 1946년 조선치과의사회(현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 어린이의 첫 영구치인 어금니가 나오는 시기인 6세의 ‘6’과 어금니의 ‘구’자를 숫자화해 정한 날이다. 2016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돼 국민들의 구강보건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구강건강수준 향상을 위해 많은 곳에서 노력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2018년 아동구강건강실태조사에 따르면 12세 아동 절반 이상이 영구치 충치를 경험한 적이 있으며, 평균 충치 개수는 1.84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평균 1.2개보다 많다. 그리고 12세 아동 60.0%가 영구치에 충치 예방을 위해 치아 홈메우기를 받았으며, 평균적으로 치료 받은 영구치수는 2.34개였다.

2009년 건강보험 치아 홈메우기 급여화 및 17년 본인부담금 인하 이후 치아 홈메우기 보유자율이 확대됐지만 경제상태가 ‘하’인 집단에서 치아와 치주건강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았고, 치아 홈메우기 보유율과 치과의료 이용 접근성이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치(치아 우식증), 풍치(잇몸질환), 마모증(시린이) 등의 구강질환을 예방하고 구강건강을 위한 생활 습관은 어떤 것이 있을까?

첫 번째, 주기적 칫솔 교체

칫솔은 2~3개월에 한번 교체를 해주는 것이 좋다. 성인의 평균 칫솔질 횟수는 1일 2~3회인데, 2~3개월이면 칫솔모가 벌어져 세정효과가 떨어진다. 또한 연령이나 치아 크기를 고려해 칫솔을 선택해야 하고, 치아의 2개에서 2개 반 정도 덮는 사이즈가 적절하다.

두 번째, 올바른 칫솔질

충치와 잇몸병의 공통 원인인 치면 세균막은 칫솔 등을 이용한 구강 위생관리로 제거할 수 있다. 이 중에서 양치질이 가장 기본적인데 잠자기 직전을 포함해 하루 2회 이상은 꼭 칫솔을 이용해서 치아와 잇몸을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좌우 옆 방향으로 칫솔질을 하는 습관은 잇몸 사이의 치아 면을 패이게 할 수 있어 좋지 않고, 아랫니는 아래에서 위로, 윗니는 위에서 아래로 회전하듯 닦아주어야 치석 제거에 효과가 있다. 특히 앞니는 치석이 잘 쌓이기 때문에 더 꼼꼼히 닦아야 한다.

세 번째, 치실 사용

칫솔질을 하는 것만으로는 이와 이 사이에 낀 음식물을 제대로 뺄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치실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쑤시개는 치아 사이를 넓게 만들기 때문에 더 음식물을 자주 끼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하자.

네 번째, 정기적인 구강검사

아이들의 치아는 마모돼서 둥글둥글해진 어른의 치아와는 달리 뾰족하다. 게다가 치아 표면에 홈이 많아 썩기 좋은 상태인데, 치과에서 불소 도포를 받으면 충치와 잇몸병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충치가 많지 않은 아동·청소년의 경우 연 2회의 구강 위생관리와 불소 도포를 추천한다.

그리고 불소 도포 이외에 치아 홈메우기라고 불리는 실란트(sealant) 시술이 있는데, 치아의 씹는 면의 좁은 홈을 메워주는 시술이다. 이 부위는 좁고 깊어 음식물이 잘 끼기는 하지만 아이들의 경우 칫솔질로 완전하게 제거하기 어려워 충치가 생기기 쉬운데, 이런 홈을 메워주어 이물질이 끼지 않게 해주고 쉽게 제거되어 충치 예방에 효과적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