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19-10-18 13:11 (금) 기사제보 광고문의
서울시의회, 286회 임시회 열어 시정질문
상태바
서울시의회, 286회 임시회 열어 시정질문
  • 윤세권 기자
  • 승인 2019.04.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는 15일 제286회 임시회를 개회, 오는 30일까지 2019년도 서울시정 및 교육행정에 관한 각종 현안을 처리한다.

시의회는 오는 17일 서울시정 및 교육행정에 관한 시정질문을 하고, 18일부터 29일까지 각 상임위원회 별로 소관 실·본부·국의 각종 안건을 심의한다.

이어 마지막 날인 30일(화)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돼 부의된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한편 신원철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자치분권은 지역에 다양한 성장 기회를 허락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인 만큼 지방의회가 요구했던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과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 등이 포함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이를 위해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자치분권의 필요성을 알리고,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차원에서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와 별개로 서울시의회 주도로 마련돼 국회에 계류 중인 지방의회법 제정을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의장은 또한 “국가재난 중 하나가 된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해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대책 마련과 강력한 재정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시의회는 지난 2월 미세먼지 관련 조례를 개정해 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지원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며, “서울시장도 단호한 결단과 추진력으로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고 중앙정부 및 다른 지자체들과 상호 협력해 장기적인 안목에서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 의장은 서울시교육감에게 “자사고 재지정과 관련해 법에서 정한 원칙과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하고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과감히 개선해 나갈 것”을 주문하고, “무엇보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이 혼란을 겪거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