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9.9.18 수 18:31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칼럼
조합장선거, 성숙한 선거문화 정착 계기 만들자
정광철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관  |  seoul139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2  12:54: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정광철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관

오는 3월13일은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일이다. 매 조합장선거 때마다 금품을 기부하거나 받은 협의로 입건된 기사를 심심찮게 접한다.

공직선거에서는 돈 선거가 사라지고 있는 반면, 소수의 조합원이 선거인인 조합장선거에서도 그런지는 의문이다. 조합장 임기만료일 전 180일인 2018년 9월21일부터 후보자 등의 기부행위가 금지된다.

입후보예정자나 그 배우자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식사를 제공받으면 반드시 선관위에 신고해야 한다. 1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받으면 위탁 선거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100만원 이하의 금품 등을 받으면 그 금품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000만원)의 과태료에 처해질 수 있다.

무심코 받은 금품으로 인해 조합원은 형사처벌이나 재산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을 선관위에 반환하고 자수한 경우 형이 감경·면제될 수 있다. 또한 관할 선관위가 인지하기 전에 그 위법행위를 신고하면 최대 3억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고, 신고자의 신원보호도 받을 수 있다.

조합장은 조합의 발전과 조합원의 소득 증대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책무를 진다. 또한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로 민주사회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 금품 제공으로 부정하게 당선된 조합장은 임기동안 그 돈을 회수하기 위해 조합운영과정에서 사익을 추구할 위험성이 크다.

이는 조합원에게 돌아가야 할 이익이 조합장 개인에게 돌아가 조합원들의 피해로 귀결된다. 조합 선거인이 당장 눈앞의 작은 이익에 좌우되지 않고 공정하고 깨끗한 한 표를 행사해야하는 이유다.

오는 3월13일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에서는 금품선거가 근절되고 성숙한 선거문화가 정착될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 인기기사
1
송파구, 풍납동 레미콘공장 수용 재결 신청
2
석촌고분·송파나루역, 제3종→준주거 상향
3
남인순, 교육감 초청 학부모 간담회 개최
4
도로교통공단,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작
5
서울시, 강동구 동명공원 지하주차장 건립
6
지난해 서울인구 1005만… 외국인 28만명
7
가락1동 주민센터에 주민 공유공간 조성
8
송파여성문화회관, 4분기 강좌 수강생 모집
9
송파, 초등생 교통안전 교육 뮤지컬 공연
10
봉양순, 공무직 조례 제정 공로 감사패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622 서울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5길 13-22, 3동 103호 (송파동)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