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8-12 11:12 (수) 기사제보 광고문의
풍납동 7층까지 건축… 규제 완화 요구
상태바
풍납동 7층까지 건축… 규제 완화 요구
  • 윤세권 기자
  • 승인 2008.09.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미콘공장 조속 이전-경당지구 전시관 건립 건의
송파구의회 문화재대책특위, 문화재청과 간담회

 

▲ 송파구의회 문화재대책특별위원회는 19일 풍납동 국립문화재연구소 회의실에서 풍납동 현안 간담회를 가졌다. 노승재 김종례소은영 박용모(왼쪽부터) 의원이 문화재청 관계자로부터 현안보고를 듣고 있다. 
송파구의회 문화재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김종례)는 19일 풍납동 국립문화재연구소 회의실에서 문화재청·국립 문화재연구소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풍납지역 건축 규제 완화, 삼표레미콘 공장 조속 이전, 경당연립 부지 유적 발굴후 전시관 건립 등을 당국에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종례 위원장을 비롯 박용모 부위원장, 소은영 노승재 위원, 엄승용 문화재청 명승국장, 신희권 문화재연구소 연구단장, 최익붕 송파구 복지문화국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위원들은 현재 토성 내부의 경우 △소규모 신축은 지하 2m, 지상 15m까지 △기존 건물의 증개축은 15m이하는 15m까지, 15m이상은 종전 높이까지만 개축하고 대규모 재건축은 불가능하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주민 재산권 보호를 위해 토성 내·외부의 건축규제 완화를 강력히 요구했다.

김종례 위원장은 “서울시 도시계획조례에는 2종 일반주거지역의 경우 7~12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도록 돼 있어 문화재심의위원회의 현상변경 처리기준과 상충된다”며 “적어도 2종 일반주거지역 최저높이인 7층까지 신축이 가능하도록 완화해야 하고, 대신 지하층은 제외해 매장문화재 훼손을 근본적으로 막으면 된다”고 주장했다.

위원들은 또한 “공장 전체가 사적으로 지정돼 있는 삼표레미콘 가동으로 분진 피해는 물론 잦은 교통사고 등으로 주민생활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대규모 보상 예산을 확보해 조속히 공장을 이전해 줄 것과 이전 후 역사공원으로 조성해 줄 것을 요구했다.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삼표레미콘 공장 및 사옥부지 2만8518㎡가운데 현재까지 1만4251㎡는 보상 완료됐고, 절반인 1만4267㎡가 미보상된 상태. 보상 소요액이 756억5400만원으로 추정돼 연차적으로 분할보상하고 있는데다 공장이전 대체부지마저 없어 이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위는 또한 지난 6월말 2차 발굴을 완료하고 복토한 경당지구와 관련, 경당연립과 인접한 지역의 주택 20가구를 추가 매입, 전 부지에 대한 완전한 발굴 및 유적 규명을 요구했다. 특히 그동안 발굴된 유물을 포함해 경당지구 44호 유구를 지상에 설치해 문화재전시관으로 활용해 줄 것을 건의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