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게시판 | 기사쓰기 | 기사제보 | 광고문의
전체기사보기 편집 : 2017.10.23 월 20:31
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광고문의
정치
미용·성형 외국인 환자 22.4% 최고치성형외과 총 진료수입 6년 연속 1위… 1인당 462만원
윤세권 기자  |  yoon3k@songpatime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9  21:2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남인순 국회의원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병)이 보건복지부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은 총 4만7881명으로 전체 환자 42만5380명 중 11.3%를 차지했다.

또한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이 시작된 2009년 성형외과 환자는 2851명에서 지난해 4만7881명으로 17배 급증했으며, 성형외과 전체 진료수입 또한 2009년 57억원에서 16년 2211억원으로 무려 39배 급증했다.

진료비 실적이 높은 진료과목도 2011년 이래 6년 연속 성형외과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형외과 진료비는 2016년 총 2211억원으로 총 진료비 8606억원의 26%를 차지했고, 1인당 진료비가 가장 많은 진료과목 역시 성형외과로 1인당 평균 진료비는 462만원이었다.

진료과목별 외국인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전체 외국인환자 42만5000명 중 내과통합과 8만5075명(20%), 성형외과 4만7881명(11.3%), 피부과 4만7340명(11.1%), 검진센터 3만9743명(9.3%) 등이다.

피부과 환자 수는 지난해 처음으로 검진센터 환자 수 보다 많았으며, 피부과와 성형외과를 합한 미용성형 관련 외국인 환자는 9만5221명으로 전체의 22.4%를 차지해 2012년의 16%보다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형외과 외국인환자 중 중국인의 비율은 압도적인데, 외국인환자 유치가 가능해진 2009년 당시 전체 성형외과 환자 중 중국인은 27.7%를 차지했었으나 지난해는 57.7%를 차지했다. 실환자 수도 2009년 791명에서 지난해 2만7646명으로 무려 35배 이상 증가했다.

외국인 성형외과 환자 중 중국인 비율은 2012년 61.9%, 13년 67.6%, 14년 68.6%로 정점을 찍은 뒤, 15년 64.3%, 16년 57.7%로 소폭 하락했으나 여전히 중국인 환자 수 는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다.

남인순 의원은 “성형외과 환자가 전체 외국인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외국인환자 유치사업을 한 이래로 매년 가장 높아져, 미용성형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기는커녕 점점 심해지고 있다”며, “외교적인 문제로 중국인 환자가 주춤한 듯 보이나 여전히 외국인환자유치사업에 중국인 의존도가 35% 전체 외국인환자 364,189명 중 중국인 환자 127,648명로 가장 높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지난 박근혜정부에서 창조경제 기조 하에 외국인환자 유치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며 미용성형에 집중되어 많은 비판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에서 외국인환자유치사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고, 중증질환‧희귀난치성질환 수술 및 치료 등 우리나라의 앞선 의료기술을 제대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송파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백봉현, 해동검도 서울시협회장 취임
2
“송파구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명 공개”
3
올림픽훼밀리타운 남측 명품가로 조성
4
“주택가·공원 보안등 LED등으로 교체”
5
가락몰서 이색적인 초밥 축제 열린다
6
국민연금 지급 연기 송파-강남-서초 순
7
5개 동, 주민 화합의 장 마을축제 개최
8
서울시, 잠실 ‘청년주택’ 건립안 통과
9
강동수도사업소, 찾아가는 사업소 운영
10
“탁상아닌 실질적 청년 일자리정책 필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5739 서울시 송파구 마천로 186 4층 (오금동 131)  |  전화: 010-4219-9203
등록번호:서울 아 04204  |  등록연월일:2016년 11월8일  |  최초 발행일: 2006년 8월30일  |   발행·편집인:윤세권  |  청소년보호책임자:윤세권
Copyright 2006 송파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3k-yoon@hanmail.net
송파타임즈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